빈집

기우러진 언덕을 따라
해는 고개 넘으로 기우러 지고

그리운 이 반겨주던
사람은 어데로 가고

몸 둘곳, 마음 둘곳 하나 없는
빈 집만 남아있네

mixed media
2015